사고가 나서야 자동차보험에 대해 알게 된다.

사고가 나서야 자동차보험에 대해 알게 된다.

90노인이 출타하는 70노인에게 매일같이 하는 말이다.

‘차조심 해라!’

어느날 한국에 사는 외국인 지인이 드라마를 보다가 나에게 하는 말이다.

‘한국 드라마나 영화는 자동차사고로 주인공이 죽거나 크게 다치는 상황설정이 많다’

그러고 보니, 우리의 무의식에는 자동차사고가 언제라도 날 수 있다는 가정하에 일상생활을 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세계100대문집에 들었다는 소설의 에필로그에 보면 다음과 같은 글이 소개되어 있다.

‘나쁜 운전자는 더 나쁜 운전자를 만나기 전까지만 안전하다.’

결국은 내가 아무리 잘해도 상대방의 부주의로 내가 피해를 입을 수도 있다는 점이다.

많은 사람들이 가입할때, 자동차보험에 대해 관심을 갖다가, 사고가 나서야 부랴부랴 지인이나 콜센터를 통해 특약 하나하나 주의깊게 연구하게 된다.

문구 하나가 내가 경제적으로 보상을 받을 수 있을지, 아니면 내가 손해를 스스로 부담해야하는 상황일 생길 수도 있다는 걱정때문이다.

자동차보험을 가입하지 않고 안심하고 100k 이상으로 내달릴수 있는 강심장은 많지 않을 것이다.

사고가 발생하여, 보험증권이 내 손에서 읽혀지기 전에, 전문가를 동원하던, 본인이 전문가 수준으로 해독력을 갖고 보험을 가입함으로써 우리는 안심하고 도로에서 주행할 수 있는 것이다.

자동차보험은 어쨋든 보이지 않지만, 질병으로 부터 우리 몸을 보호하는 면역력 역할을 하는 중요한 삶의 동반자이다.

내가 자동차보험을 제대로 가입했을까?

내가 자동차보험을 제대로 가입했을까?

만약을 위해 가입한 자동차보험이 그 만일의 사태에 제대로 작동하는지 이제는 궁금해졌을 것이다.

혹시나, 댐에 금이가서 한번에 저수었던 물이 터져나와 나와 내 가정을 수몰시키는 것은 아닐까?

살다보면, 벼라별 상상도 못할 일들이 터지는 경우도 있다. 가끔 블랙박스라는 tv프로그램을 보면, 어떻게 저런 자동차사고가 날까하고, 내가 아닌걸 다행히 여기는 경우가 있다.

사고야 확률적으로 누구에게나 발생할 수 있는 일이다. 그 사고를 막을 수 없다면, 사고를 대처하는 사전의 준비야 말로 안심하고 운전하거나 보행할 수 있도록 만들어 준다.

누구나 불행이 본인에게 닥치는 상상을 하는 것을 좋아할리 없다.

매년 한번은 자동차를 소유하는 사람은 반드시 자동차보험에 관심을 가지고, 여러가지 사고나 상황에 대해 준비를 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마치 남의 일인냥 바라보는 안일함이 어느날 나에게 송곳마냥 되돌아 올지도 모르는 일이다.

정작, 시장에 가서 우유를 살때도 단가를 보고 제조일자와 유통기한을 꼼꼼히 따지는 사람도, 자동차보험에 대해서는 고민하기 싫어할수도 있다.

만기가 다가오거나, 신규로 자동차를 소유하는 사람은 몇분을 내서라도, ‘자동차보험료비교견적사이트’를 통해 견적을 받아보고 전문가와 상담을 받아보기를 적극 추천한다.

이런 경우, 자동차보험 헛들었다.

이런 경우, 자동차보험 헛들었다.

많은 사람들이 가족한정이나 부부한정으로 보험을 가입한다.

장성한 자녀가 있는경우, 보장이 가능한 최저운전연령을 알고 있어야 한다.

자녀가 운전면허를 땃는데, 차를 빌려주지 않을 부모가 어디 있으랴.

다만, 자녀 또한 가족한정 특약으로 사고시 보상이 가능한지 알고 있어야 한다.

많은 사람들이 보험가입시, 자녀의 연령을 포함하면 보험료가 크게 오르기 때문에, 제외하는 경우가 많다. 더우기, 자녀가 지리적으로 많이 떨어져 있어 운전할 확률이 없다면, 보장가능한 최저연령을 부부에 맞추기 마련이다.

가입시에 가족의 운전이 가능하다는 말만 믿고, 키를 자녀에게 주었다면 낭패를 당할 수도 있다.

가끔은 가족한정의 범위를 잘 모르는 설계사도 더러 있다.

같은 세대에 사는 형제,자매간을 가족으로 봐서 보장이 안되는데도 번갈아 가면서 운전하는 케이스다. 계약자는 형으로 해놓고, 가족한정으로 해놓는 경우다.

우리가 알고 있는 가족과 보험용어로서의 가족은 차이가 있다는 것을 알고 있어야 한다.

사고가 난후에 보험설계사만 탓할수는 없는 노릇이다.

이런 케이스도 있다. 회사에서 신입사원에게 키를 맡겼는데, 최저연령 보장범위에 그 신입사원이 해당되지 않는 경우다.

신입사원이야, 상사가 시키다 보니 초보운전이면서도 군말없이 운전을 할 수 밖에 없었다.

상사야 신입사원을 테스트해본다고 운전을 맡겼는데, 나가서 돌아오지 않는다면..

그때가서 총무부에 자동차보험 약관을 팩스로 보내라고 해도 늦었을지도 모른다.

위의 사례들이 터무니 없이 극단적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지금도 이런 무지로 자동차보험료는 납입하면서, 보장은 제대로 받지 못하는 사례가 비일비재하다.

결국은 내가 자동차보험에 대해 제대로 알아야 한다는 점이다.

자동차보험 제대로 가입한거 맞나요?

자동차보험 제대로 가입한거 맞나요?

어느날 가족과의 여행에서 사고가 낫다고 생각해보자. 물론 이런 일은 발생하지 않는다.

차는 다 찌그러졌고, 내 사랑하는 가족들은 병원에서 치료를 당분간 받아야 할지도 모른다.

지금 운전하고 있는 차의 수납장에서 보험증권을 이제야 꺼내보고, 보험사를 찾아 전화를 해본다.

그런데, 콜센터에서 본인의 차량과 가족의 치료가 어렵다고 얘기한다면…

전화를 끊으면서 사실이 아니기를 바랄지도 모른다.

지난날, 설계사와의 통화에서 보험료가 비싸다는 이유로 모든 특약을 제외하고 의무적으로 가입해야 하는 책임보험만 가입해달라고 내가 얘기한게 내 머리를 때리고 있다면…

이게 이런 의미인줄 몰랐다!!!

지난 10여년간 매달 50만원이상씩 내던 보험료가 아까워, 모든 특약을 빼고 저렴하게 가입했다고, 아낀 돈으로 가족들과 회식이라도 했다면, 본인 스스로 본인 발등을 때린 격이다.

자동차보험 사고에서 제대로 보상받으려면..

자동차보험 사고에서 제대로 보상받으려면..

경제는 어려워지고, 내 지갑은 가벼워지니, 저렴하게 자동차보험을 가입하고자 하는 가성비를 고려하는게 인지상정리가 보면 되겠죠. 하지만, 가격이 낮을수로 보호받는 범위는 줄어든다고 봐야한다.

가성비를 합리성과 동의어라 볼 수 있을까? 제대로된 가성비는 가격이 낮아져도 품질 즉 자동차보험에서의 안전성은 그대로 유지되어야 한다는 점이다.

시장에서 구매하는 제품이야 문제가 생기면 다시 구매하면 되지만, 보험의 특성상 비가역성, 즉 사고가 난 이후에 되돌이는 것은 불가능하다.

특히나 나와 내 가족의 안전을 책임지는 자동차보험은 가성비만 쫒다가 큰 낭패를 볼 수 있는 상품이다.

그럼에도, 제대로된 고민 없이 쉽게 가입하는게 일반적인 주위의 현상이다.

제대로된 고민과 컨설팅 없이 가입한 자동차보험이 내 가정은 물론, 운전자를 범법자로 몰고 갈 수도 있는 것이다.

다른 보험과 달리, 나뿐만 아니라 동승자와 타인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그렇다면, 만약에 대비해서 최악을 상황을 상정하고, 이 방패막이로 충분히 보호받을 수 있는지, 확인하고 또 확인해야 한다.

There is no free lunch in the world! 세상에 싸면서 좋은건 없다고 봐야한다.

자동차보험 또한 자본주의 사회의 산물로서 본다면, 저렴한것과 비례해서 안전도는 낮아진다고 봐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쫒는 가성비의 신기루를 ‘자동차보험료 비교견적사이트’에서 찾아보자.